티스토리 뷰

고 김광석 씨의 부인 서해순 씨가 12일 경찰에 출석했습니다.
서 씨는 딸의 죽음을 방치했다는 의혹을 거세게 반박하며, 영화 '김광석'을 제작한 이상호 기자에게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.



서해순 씨는 딸 서연 양의 호흡곤란 증세를 방치해 숨지게 했다는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.

▶ 인터뷰 : 서해순 / 고 김광석 씨 부인
"호흡곤란이나 통증이 있었다는 의학적 소견 있는데…."
"그런 호흡곤란 그런 건 아니었어요."

딸의 죽음을 빨리 알리지 못한 점은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.

▶ 인터뷰 : 서해순 / 고 김광석 씨 부인
"서연이가 잘못됐다라고 알리지 못한 점은 너무 제가 불찰이 많았고…."

해당 의혹을 제기한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에 대해서는 분노를 드러내기도 했습니다.

▶ 인터뷰 : 서해순 / 고 김광석 씨 부인
"이상호 그분이 정신상태가 정상이신지 의심스럽고요. 이상호 씨는 공개사과를 하시고, 제 명예회복을 해주시고…."

자신을 고발한 고 김광석 씨의 형 김광복 씨와 이상호 기자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습니다.

▶ 인터뷰 : 서해순 / 고 김광석 씨 부인
"철저하게 조사받고 나서 무고가 있으면 법적 대응해야겠죠."

자정까지 이어질 예정인 오늘(12일) 조사에서 경찰은 그동안 진행된 참고인 조사 내용 등을 토대로 서 씨의 과거 행적을 되짚어볼 것으로 보입니다.


출처 : MBN 뉴스

 

댓글
댓글쓰기 폼